페이스북 트위터 이메일 인쇄

해운과 항만

  • 가장큰배와 빠른배

    해운과 항만

    세계에서 가장 빠른 배는?

    기술발전에 따라 자동차는 물론 비행기보다 더 빠른 배가 나오고 있음. 물위를 스치듯 날아가는 배를 위그(Wing In Ground)선이라고 하는데 최고 시속 500㎞를 낼 수 있음.

    세계에서 가장 빠른 배는 어떤 것일까. 일반적으로 배는 자동차보다 속도가 느리지만, 기술의 발전에 따라 자동차는 물론 비행기보다 더 빠른 배가 나오고 있다. 물 위를 스치듯 날아가는 배, 이름하여 위그선이다. ‘위그선'이라는 말은 영어 위그(WIG)와 배를 나타내는 한자 선(船)을 합친 말인데, WIG는 Wing In Ground의 첫 글자를 딴 것이다.

    위그선은 최고 시속 500km를 낼 수 있다. 자동차의 평균 속도가 100km라고 본다면 자동차보다는 5배 정도 빠르고, 여객기의 속력이 보통 800km 정도라고 볼 때 거의 비행기와 비슷한 속력이다. 위그선이 이렇게 빨리 달릴 수 있는 것은 바다 위를 2m∼3m 가량 떠서 날아가기 때문이다. 날아다닌다고 해서 배가 아니라 비행기라고 주장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국제적으로는 배라고 판정되었다.

    세계에서 가장 빠른 위그선은 1965년 구소련에서 군사용으로 처음 개발했다가 1991년 러시아가 군사기술 개방화 정책의 하나로 일반에 공개하면서 세상 사람들이 알게 되었다. 우리나라에서는 현대, 대우, 삼성, 한진중공업과 한국기계연구원이 공동으로 이 배를 개발하기 위해 러시아의 위그선 전문제작업체인 CHDB 회사로부터 8인승 위그선의 설계기술을 도입했고 2000년까지 개발을 완료할 계획이다. 이 배가 실용화되면 부산에서 일본까지 가는데 30분이면 족하고, 인천에서 제주도까지도 1시간 30분이면 된다.

    해운과 항만

    세계에서 가장 큰 배는?

    1975년 일본의 오파마 조선소에서 만들어진 자르 바이킹호이고 용도는 유조선임. 564,763톤으로 길이가 458.5m에 이름.

    세계에서 가장 큰 배는 어떤 것일까. 기록상으로는 1975년 일본의 오파마 조선소에서 만들어진 자르 바이킹(Jahre Viking)호이다. 이 배의 건조 당시 이름은 해피 자이언트(Happy Giant)이고 용도는 유조선이다. 이 배는 564,763톤으로 길이가 458.5m에 이른다. 이는 프랑스의 에펠탑(306m)보다 152.5m가 더 긴 것이다.

    현재 이 배는 노르웨이의 요르겐 자르 회사 소유로 되어 있는데 1988년 케펠 조선소에서 증기터빈을 디젤엔진으로 교체하고 크기도 42만 톤으로 줄이는 큰 수리를 받은 후 지금도 운항하고 있다. 이 배의 선장은 모한 씨로 인도 사람이고, 함께 배에서 일하는 승무원은 인도, 러시아, 필리핀 사람들이다.

    그런데 이 배는 건조 후 두 차례 공격을 받았는데 처음에는 1987년 걸프 해협 라락 섬 근처에서 이라크 소속 미라지 전투기의 공격을 받았고, 두 번째는 1988년에 공격을 받았다.

    해운과 항만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배는?

    현대상선에서 운영하는『현대스타호』라는 유조선이며, 원유를 실을 수 있는 양은 약 30만 톤이고 배의 길이는 380m, 넓이는 5,000평임.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배는 기름을 실어 나르는 유조선이다. 이 유조선은 현대상선 주식회사에서 운영하는 배인데, 배의 이름은 ‘현대스타'호이다. 이 배가 한꺼번에 원유를 실을 수 있는 양은 약 30만 톤인데, 이는 우리나라 전체에서 하루에 소비하는 양과 같다. 배의 길이는 63빌딩보다 131m가 더 긴 380m이고, 넓이는 잠실종합운동장보다 2배나 더 넓은 5,000평 정도이다.

    해운과 항만

    세계에서 가장 큰 유람선은?

    P&O Princess 회사의 그랜드 프린세스호로 승객은 2,600명이 탈 수 있고, 크기는 침몰한 타이타닉(4만 6천 톤)보다 두 배 이상이나 큰 10만 5천 톤임. 길이는 280m이며 속도는 20노트임.

    영화 타이타닉으로 우리는 유람선을 잘 알고 있다. 물론 한강에도 유람선은 있고, 인천, 부산, 충주호 등에도 유람선이 있다. 그러나 우리가 주변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유람선과 세계적으로 유명한 유람선은 규모나 시설에서 많은 차이가 있다. 현재 세계에서 가장 큰 유람선은 영국 P&O Princess 회사의 그랜드 프린세스(Grand princess)호로 승객은 2,600명이 탈 수 있고, 크기는 침몰한 타이타닉(4만 6천 톤)보다 두 배 이상이나 큰 10만 5천 톤이다. 높이는 15층 건물 정도이고 길이는 280m이며 속도는 20노트이다.

    이와 같이 큰 유람선에는 배 안에 여러 가지 시설이 있는데, TV 프로그램 ‘사랑의 유람선'에 나온 로얄 프린세스(Royal Princess)호에는 수영장, 레스토랑, 미용실, 마사지실, 사우나, 라운지 바, 카지노, 면세점, 사진실, 회의실, 쇼 라운지, 도서관, 병원 등이 있다. 세계 최대의 유람선인 그랜드 프린세스호는 조만간 영국의 사우스샘프턴항을 출발하여 86년 전 타이타닉호가 항해했던 대서양 항로를 따라 2주일 동안 처녀항해를 할 예정이며 이후에는 주로 카리브해를 떠다니면서 영업할 예정이다.

    참고로 한강에서 볼 수 있는 가장 큰 유람선 올림픽 1호는 645명이 탈 수 있고 선박길이는 59.65m이다. 최대 속력은 11.9노트이며 430톤이다. 규모가 매우 작기 때문에 특별한 시설은 없고 배 안에서 간단한 식사와 음료수를 마실 수 있다. 이번 금강산 관광에 이용되는 현대 금강호는 2만 8천 톤으로 길이가 175m이며 승무원을 포함하여 1,925명을 태울 수 있다.

    현대 봉래호는 이보다 규모가 작아서 1만 8천 톤으로 길이가 140m이다. 현대 금강호에는 수영장, 사우나, 영화관, 도서관, 실내체육시설, 회의실, 사진 전시실 등 편의시설을 갖춘 물위에 떠 있는 특급호텔이라고 할 수 있다.

  • 배들의 운항

    해운과 항만

    배들도 우측통행을 할까요?

    육지에서 자동차들이 우측통행을 하듯, 바다에서도 배들은 우측 통행을 함.

    그 유래는 알 수 없지만 배의 방향타가 각도 없이 똑바로 되어 있을 때 자동적으로 우측으로 돌아가는 특성을 갖고 있어 우측통행이 관행으로 굳어졌을 것이라고 짐작됨. 바다의 넓이는 3억6천만㎢로 지구 전체 면적의 71%를 차지하고 있다. 지구의 3분의 2가 바다인 셈이다. 이런 바다를 활용하는 여러 가지 방법 가운데 하나가 바다의 맨 위인 해수면을 이용하는 것이다. 일반적으로 바다 표면은 배들이 오가는 뱃길로 이용된다.

    육지에서 자동차들이 우측통행을 하듯, 바다에서도 배들은 우측으로만 다닌다. 그러나 이 같은 우측통행은 배가 항만에 들어오거나 나갈 때, 좁은 수로를 운항할 때, 그리고 배들의 운항이 잦아 안전항법이 특히 요구되는 곳에 설치되는 통항 분리대를 운항하는 경우에 적용된다. 망망대해에서는 가장 경제적인 방법에 따라 배를 운항하면 된다. 넓은 바다에서 배들이 왜 우측통행을 하게 되었는지 그 까닭은 알 수 없다. 다만, 배는 방향타가 각도 없이 똑바로 되어 있을 때 자동적으로 우측으로 돌아가는 특성을 갖고 있어 우측통행이 관행으로 굳어졌을 것으로 짐작된다.

    육지의 경우, 도로교통법이 있는 것처럼 바다에도 배들이 지켜야 하는 여러 가지 법률이 있다. 해상교통안전법이나 개항 질서법 해상충돌예방규칙들이 그러하다. 이러한 법률에는 배들이 바다를 운항하면서 지켜야 하는 각종 통행방법에 대해서 자세히 규정되어 있다. 곧, 배들이 충돌을 피하는 방법, 야간에 운항하는 방법, 안개 있는 바다를 운항하는 방법, 그리고 앞의 배를 추월하는 방법 등을 규정하고 있다. 물론 이를 위반하면 그에 따른 벌을 받기도 한다.

    해운과 항만

    만약 통일이 된다면 부산과 함경북도 나진과의 물자수송은 육로와 해로 중 어느 것이 비용이 적게 들까요?

    우리나라 수출입 상품의 99.7%를 선박으로 수송하고 있는 것은 비용이 적게 들기 때문인데, 화물 1톤을 싣고 1㎞를 수송하는데 자동차는 약 126원이 들고, 기차는 26원이 드는데 비해 연안 선박은 7원 정도 듬.

    사람이나 물자를 수송하는 교통수단으로는 자동차, 기차, 비행기, 선박 등이 있다. 교통수단별 특징을 보면, 자동차는 도로가 있는 곳이면 어디나 움직일 수 있는 대신 수송규모가 작고, 기차는 자동차보다는 빠르고 많이 수송할 수 있으나 철로와 역이 있는 곳에만 움직일 수 있다. 그리고 비행기는 가장 빠르게 수송할 수 있으나 비행장이 있는 곳에만 착륙할 수 있다.

    선박은 항만이 있는 곳에만 수송할 수 있으며 속도가 느리나 가장 많이 수송할 수 있다. 물자수송에 주로 이용되는 자동차, 기차, 선박의 수송규모를 비교해 보면, 화물자동차는 컨테이너박스 2개까지 수송할 수 있고 기차는 50-100개까지 수송할 수 있다. 그러나 선박은 6000개까지 수송할 수 있다. 그러므로 선박은 속도가 느린 대신 많이 실어 나를 수 있기 때문에 비용이 가장 적게 든다.

    우리나라 수출입 상품의 99.7%를 선박으로 수송하고 있는 것도 비용이 적게 들기 때문이다.
    화물 1톤을 싣고 1㎞를 수송하는데 자동차는 약 126원이 들고, 기차는 26원이 드는데 비해 연안 선박은 7원정도 든다. 따라서 수송해야 할 물자가 많을 경우엔 선박으로 수송하는 것이 비용이 가장 적게 든다. 그리고 육지에서는 통상적으로 수송해야 할 거리가 200㎞이내일 경우엔 물자를 수송하는데 자동차가 많이 이용되며 수송거리가 200㎞이상일 경우엔 기차를 이용하여 수송하는 것이 유리하다.

  • 항만시설

    해운과 항만

    우리나라 항만시설에 대해서 알고 싶어요

    주로 외국으로 수출·입 되는 화물을 싣는 선박이 이용하는 항만은 28개이고, 우리나라의 한 항만에서 다른 항만으로 화물을 실어 나르는 선박들이 주로 이용하는 항만은 18개임.

    우리나라 항만 중 화물이 나가고 들어오는 항만은 모두 46개가 있다. 이 중에서 주로 외국으로 수출되거나 수입되는 화물을 싣는 선박이 들어오는 항만은 28개이고 우리나라의 한 항만에서 다른 항만으로 화물을 실어 나르는 선박들이 주로 이용하는 항만은 18개이다. 외국으로 화물을 실어 나르는 선박들은 어떤 때는 지구를 한 바퀴 돌아서 올 정도로 어렵고 오랜 항해를 해야 하고 또한 되도록 많은 화물을 싣고 가는 것이 이익이 되기 때문에 그 크기가 매우 크다.

    그래서 이런 커다란 선박들이 주로 들어오는 항만은 선박을 정류시키는 장소는 물론 화물을 내리고 싣는 작업공간과 화물을 보관하는 시설 등이 아주 넓어야 한다. 이에 비해 우리나라 바다에서만 움직이는 선박들은 적은 양의 다양한 화물들을 운송하기 때문에 운행에 비용이 적게 드는 작은 선박들이 사용되고 있고 이들 선박이 정류하는 항만 역시 그 크기가 작다. 이처럼 주로 수출입 화물을 운송하는 큰 선박들이 이용하는 대규모 항만을 무역항이라고 하고 우리나라 내부에서 화물을 실어 나르는 선박들이 이용하는 소규모 항만을 연안항이라고 부른다.

    앞에서 설명했듯이 연안항은 무역항에 비해 비교도 되지 않을 만큼 크기가 작다. 여러분들이 알고 있는 부산항, 인천항, 울산항, 포항항 등은 전부 무역항이다. 그러나 현대적인 항만의 모습은 단순히 화물을 싣고 내리는 장소만을 뜻하는 것은 아니다. 선진 항만들은 세계를 항해하는 대규모 선박들의 편의를 도모하고 다양한 형태의 화물들을 저렴한 비용으로 신속하게 처리하기 위한 현대적인 화물처리 시설과 금융기관, 전시장, 회의장, 정보센터 그리고 놀이시설까지 갖춘 하나의 도시를 만들어 나가고 있는데, 이것을 텔리포트(Teleport)라 부른다.

    우리나라도 이와 같이 현대화된 항만을 건설하는 것을 목표로 하여 2011년까지 매우 장기적인 항만 건설계획을 세워 놓고 있는데 이것이 계획대로 추진된다면 우리나라는 세계적인 물류기지로 발전하게 될 것이다.

    해운과 항만

    우리나라 항만시설에 접안할 수 있는 배중 가장 큰 배의 규모는?

    우리나라의 안벽에 접안할 수 있는 가장 큰 선박은 28만 톤 규모의 유조선이며 광양항의 원유부두에 접안하고 있음.

    선박에 화물을 싣거나 내리기 위해서는 선박을 고정시키고 작업을 할 수 있는 시설이나 공간이 있어야만 한다. 일반적으로 선박에서 화물을 싣고 내릴 때는 선박의 옆 부분을 육상에 붙여 놓고 작업을 하게 되는데 선박을 편리하고 안전하게 붙일 수 있도록 만든 시설을 안벽이라고 하고 이러한 안벽에 선박을 접근시켜 붙여주는 것을 접안이라고 한다. 안벽은 주로 수직의 형태를 갖추고 있으며 화물을 신속하게 처리하기 위한 각종 기계장비들이 설치되어 있다.

    그런데 바다는 육지에 가까울수록 점점 얕아지기 때문에 큰 배들은 육지 가까이 접근할 수 없다. 따라서 안벽을 건설할 때는 그 항만을 주로 이용하는 선박들이 들어올 수 있을 정도의 깊이까지 안벽에 접해있는 바다의 밑바닥을 파내 주어야 한다. 그렇기 때문에 안벽에 접안할 수 있는 가장 큰 선박의 규모는 항만마다 다르게 된다.

    또한 배를 안벽에 접안시키지 않고도 화물을 싣고 내릴 수 있는 시설도 있다. 예를 들어 유조선의 경우 그 크기가 다른 선박에 비해 특히 크기 때문에 안벽을 건설하는데 많은 비용이 소요되므로 육지와 멀리 떨어진 바다에 유조선의 앞뒤를 묶어 고정시킬 수 있는 시설을 만들어 놓고 바다 위나 바다 밑으로 선박과 유류저장탱크를 연결하는 파이프라인을 설치하여 유류를 처리하는 시설이 있다. 그러나 이러한 시설은 액체 형태로 된 화물을 취급하는 경우에만 사용될 수 있으므로 대부분의 화물들은 안벽에 접안하여 화물을 처리하는 형태로 작업이 이루어지고 있다.

    우리나라의 안벽에 접안할 수 있는 선박 중 가장 큰 선박은 28만 톤 규모의 유조선이며 광양항의 원유부두에 접안하고 있다. 다음으로 역시 광양항에 25만 톤 규모의 제철원료운반선의 안벽이 있으며 포항항에도 25만 톤 규모의 유연탄 운반선 안벽이 갖추어져 있다. 또한 안벽에 접안하지 않고 바다 가운데에서 파이프를 통해 유류화물을 처리하는 선박의 최대 규모는 33만 톤으로서 울산항에 시설이 갖추어져 있다.

    해운과 항만

    동아시아 물류 중심기지 항만이란?

    물류 중심기지란 수송해야 할 물자와 수송수단(자동차, 기차, 선박)이 가장 많이 모이는 장소를 말함.

    물류 중심기지항만이 생기는 이유는 수송비용을 적게 들이기 위해 될 수 있으면 큰 선박으로 물자를 수송해야 하는데 큰 배는 조그만 항구에는 정박할 수 없기 때문임.
    물류 중심기지란 수송해야 할 물자와 수송수단(자동차, 기차, 선박)이 가장 많이 모이는 장소를 말한다.

    동아시아에는 러시아의 극동지방, 중국, 북한, 남한, 일본, 대만, 홍콩, 필리핀, 베트남, 라오스, 캄보디아, 말레시아, 타일랜드,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등 많은 나라들이 있다. 그리고 이들 나라들은 세계 여러 나라들과 무역을 하고 있다. 무역을 하면 사고파는 물자를 수송해야 한다. 그리고 이러한 물자들은 대부분이 선박으로 수송되고 있다. 따라서 물류 중심기지 항만이란 물자와 선박이 많이 모이는 항구를 말한다.

    동아시아 지역에서 물류 중심기지 역할을 하고 있는 항구로는 싱가포르항, 홍콩항, 대만의 카오슝항, 우리나라의 부산항, 일본의 고베항 등이 있다. 물류 중심기지 항만이 생기는 이유는 수송비용을 적게 들이기 위해 될 수 있으면 큰 선박으로 물자를 수송해야 하는데 큰 배는 조그만 항구에는 정박할 수 없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우리나라 군산항에서 미국의 보스톤 항으로 수출되는 상품을 수송하려면 군산항에서 부산항까지 조그만 선박으로 수송하여 부산항에서 큰 선박에 옮겨 실은 다음 미국의 뉴욕항까지 수송하고, 그 다음 다시 조그만 선박에 옮겨 싣고 보스톤항으로 수송한다.

    이때 부산항과 미국의 뉴욕항을 물류 중심기지 항만이라 한다. 중국의 상해 이북지역, 북한지역, 러시아의 극동지역 등에서 유럽이나 미국으로 수출입 되는 물자는 우리나라의 부산항에서 큰 선박으로 옮겨 실어 수송된다. 그러므로 우리나라 부산항은 동북아지역의 물류 중심기지 항만의 역할을 한다.

담당
운영지원과 해양정보화 서대현
전화번호
051-400-4374

현재 콘텐츠 내용에 만족하십니까? 홈페이지 서비스 개선을 위하여 만족도를 평가해 주십시오.

확인
이동 이동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