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트위터 이메일 인쇄

보도자료

삼척·울산 부근 항해안전을 위한 연안해역조사 실시
작성자 김태형 작성일 2018-04-30 조회수 403
첨부파일
  1. 180430(즉시) 연안해역기본조사 삼척울산 부근(해양조사원).hwp (size:4146KB)
내용

삼척·울산 부근 항해안전을 위한 연안해역조사 실시
- 정밀수심정보를 활용한 안전 뱃길 확보 -

 

  국립해양조사원 동해해양조사사무소(소장 김서철)는 5월부터 9월까지 삼척, 울산 부근 해역에 대해 연안해역 기본조사 사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최근 해양 레저·관광산업이 활성화됨에 따라 소형선, 여객선의 연안 운항이 증가되고 대형선박의 전자해도표시장치(ECDIS*) 의무탑재 및 GPS플로터**의 상용화로 대축척 해도정보의 필요성이 부각되고 있다.

  * (ECDIS) 컴퓨터로 전자해도정보와 주변 정보(타선박 위치 등)를 표시하는 장치
 ** (GPS플로터) 간이전자해도 상에 GPS의 실시간 위치를 표시한 장치

 

  이에, 국립해양조사원에서는 연안해역조사 사업을 통해 정밀수심정보, 해저질, 해저면영상, 천부지층자료 등 다양한 해양정보를 수집하고, 대축척 해도 정보를 생산하여 항해안전을 지원하고 있다.

 

  특히 이번 조사가 실시되는 삼척부근은 2005년 이후 13년 만에 정밀조사가 실시되는 곳으로 향후 대축척 해도제작에 필요한 정밀자료를 제공해줌으로써 삼척 부근을 통항하는 선박의 항해안전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동해해양조사사무소 관계자는 “동해안의 안전한 뱃길을 만들기 위해 동해 연안해역의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조사를 실시하겠다.” 라고 밝혔다.
 

목록
다음글
속초항 크루즈부두 긴급 수로측량 실시
이전글
해양안전지도 웹 서비스 "안전海" 오픈

현재 콘텐츠 내용에 만족하십니까? 홈페이지 서비스 개선을 위하여 만족도를 평가해 주십시오.

확인
이동 이동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