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트위터 이메일 인쇄

보도자료

국립해양조사원, 해저지명 국제심포지엄 개최
작성자 김태형 작성일 2018-12-04 조회수 113
첨부파일
  1. 181204(즉시) 해저지명 국제심포지엄 개최(해양조사원).hwp (size:2605KB)
내용

국립해양조사원, 해저지명 국제심포지엄 개최
 - 국내외 전문가들과 우리말 해저지명의 세계화 방안 논의 -


 


 


  국립해양조사원 이동재 원장은 12월 4일 서울 시립대학교에서 '제13차 해저지명에 관한 국제심포지엄'을 개최하였다고 밝혔다.


 


  이번 심포지엄은 2006년부터 매년 개최해온 해저지명 관련 국내외 전문가들의 교류의 장으로, 국제수로기구(IHO)와 정부간해양학위원회(IOC)가 공동으로 운영하고 있는 해저지명소위원회(SCUFN) 전 위원장인 독일 센케 박사를 비롯해, 미국 및 말레이시아의 해저지명 전문가 등이 참가하여 관련 국제동향을 비롯하여 우리나라의 선진 기술 및 국제 기여활동 등에 대해 논의 할 예정이다.


    * 국제수로기구(IHO, International Hydrographic Organization)
   ** 정부간해양학위원회(IOC, Intergovernmental Oceanographic Commission)
  *** 해저지명소위원회(SCUFN, Sub-committee on Undersea Feature Names)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해양 데이터 취득 최신기술과 해저지명의 부여 과정, 미국?독일 등에서의 해저지명 관리 및 홍보 현황에 대한 발표와 논의가 이루어 질 예정이다.


 


  지난 12년간의 본 심포지움으로 인해 전문가들 간 구축된 협력관계는 올해 10월 뉴질랜드에서 열린 IHO 해저지명소위원회 회의에서 한국의 한현철 박사(한국지질자원연구원 책임연구원)가 신규 위원장으로  당선되는 데에 큰 밑거름이 된 것으로 보여진다.


 


  우리나라는 2002년부터 국가지명위원회를 통해 해저지명을 심의하여 1,055건을 고시하였다. 특히 관할해역 내외의 해저지형에 우리말 지명을 명명하고 이를 전 세계에 알리기 위해 IHO-IOC 해저지명소위원회를 통해 우리나라 주변해역, 태평양, 남극해 등에 우리말로 된 해저지명을 57개 등재하였다.


 


  국립해양조사원 관계자는 “이번 심포지엄은 일반인들이 알기 어려운 해저지명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고 우리말 해저지명에 대한 중요성을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다”고 밝혔으며, “앞으로 국내외 해저지명 전문가 간 활발한 토론과 정보교류를 통해 국제사회에 우리말 해저지명 확대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목록
다음글
제2차 남극 종합 수로조사 착수
이전글
바다공간 품은 ’바다로드뷰’, 새롭게 단장!

현재 콘텐츠 내용에 만족하십니까? 홈페이지 서비스 개선을 위하여 만족도를 평가해 주십시오.

확인
이동 이동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