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트위터 이메일 인쇄

보도자료

한국과 피지, 바다를 통해 미래 동반자 된다.
작성자 김태형 작성일 2019-01-14 조회수 669
첨부파일
  1. 190114(조간_지방) 한국과 피지, 바다를 통해 미래 동반자 된다 (해양조사원).hwp (size:9738KB)
내용

한국과 피지, 바다를 통해 미래 동반자 된다.
- 국립해양조사원, 피지 해군 수로국과 양자회의 개최 -


 


 


  국립해양조사원(원장 강용석)은 국제개발협력(ODA)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피지 해군 수로국(Humphrey TAWAKE 해군참모총장)과 양자회의를 실시하였다고 밝혔다.


 


  이번 양자회의를 통해 피지에 공여예정인 해양조사선 건조 추진계획을 비롯, 피지 관할해역에 대한 해양조사 등 공동 프로젝트를 통해 제작된 해도 판매권 등에 대한 논의를 진행하였다.


 


  피지는 남태평양의 도서국가로 기후변화·해수면상승으로 인한 국토유실에 취약한 국가 중 하나이다. 선진 도서국가들은 해안선 및 수중암초를 매립하여 해수면 상승으로 인한 재난에 대비하고 있으나, 피지는 자발적 대응능력이 부족하여 암초의 위치 및 해안선 형상 파악조차 아직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


 


  우리나라 국립해양조사원과 피지와의 협력사업은 2016년 시작되어 해수면 상승 모니터링 장비 지원, 피지 연안해역 공동 해양조사를 통해 기초 지형정보를 확보하고 이를 토대로 5종의 해도를 공동제작 하였다.  또한 피지의 수로측량 기술자 양성을 위한 교육훈련을 실시함과 동시에 올 하반기 공여를 목표로 65톤급 해양조사선 건조를 착수하였다.


 


  양자회의 종료 후 양측은 해양조사선이 건조 중인 조선소(목포조선공업)를 방문하여, 건조 과정을 순시하고 착공행사를 진행하는 일정으로 마무리 하였다.


 


  피지 해군수로국(FHO)의 총괄책임자인 Humphrey TAWAKE 해군참모총장은 “한국의 선진 해양조사기술을 직접 체험하며 기술을 습득하여, 피지의 해양조사 업무능력을 대폭 개선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 라며 “좋은 기회를 주신 대한민국 정부에 감사드린다.” 라고 밝혔다.


 


  국립해양조사원 관계자는 “본 사업을 통해 기후변화로 인한 개발도상 도서국가의 자발적 대처 능력을 강화하는 한편, 피지 해역의 항해용 해도 공동제작 및 판매를 통해 국제사회에서 우리나라의 위상을 높이는 계기가 됐다”고 밝혔다.


 

목록
다음글
국립해양조사원, 부산 영도를 따듯하게 만들어 가다.
이전글
항해안전정보, ‘인터넷 방송’ 으로 만나세요

현재 콘텐츠 내용에 만족하십니까? 홈페이지 서비스 개선을 위하여 만족도를 평가해 주십시오.

확인
이동 이동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