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eCounter

보도자료

남해안의 변화무쌍한 조류를 관측하다.
작성자 김태형 작성일 2019-12-24 조회수 892
첨부파일
  1. 191224(즉시) 청산도, 해남 부근 조류관측 완료 (국립해양조사원).hwp (size:1386KB) 미리보기
내용

남해안의 변화무쌍한 조류를 관측하다.
- 국립해양조사원, 청산도∼해남 부근 조류관측 및 분석 - 


 


 


  국립해양조사원 남해해양조사사무소(소장 김종철)는 해역별로 다른 특성을 보이는 조류를 파악하기 위해 매년 해역을 달리 선정하여 조류관측을 실시하고 있으며, 금년에는 청산도∼해남 부근에서 조류관측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조사해역 10곳의 정점에서 부이와 유속계를 이용하여 30일간 유향·유속의 변화를 관측한 결과, 창조류와 낙조류가 하루에 두 번 발생하고 정반대의 방향으로 주기적으로 일어나는 왕복성 조류해역으로 드러났다.


 


  청산도∼해남 부근은 어선통항은 물론 완도∼추자도∼제주 여객선의 주요항로에 포함되어 대형선박의 통항 또한 빈번한 해역이다. 뿐만 아니라 협수로 등 주변 지형의 영향으로 유속이 비교적 강해 항해선박의 주의가 요구되는 곳이다.


 


  남해해양조사사무소 관계자는 “관측된 자료의 과학적 분석을 통한 정확한 조류예측으로, 청산도∼해남 해역의 선박안전, 경제적 항해, 군 작전 뿐만 아니라 해양과학 연구에도 이바지 할 수 있을 것” 이라고 밝혔다.


 


 해당자료는 국립해양조사원에서 간행하는 조류에보표, 조류도 등 수로도서지에 반영되며, 국립해양조사원 누리집(홈페이지 www.khoa.go.kr) 을 통해 국민들에게 제공된다.

목록
다음글
국립해양조사원 백용 주무관, 국제수로기구 부국장 진출
이전글
바다 위 신비의 길 ‘바다갈라짐’ 한권에 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