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국립해양조사원

한국어

검색하기

  • 메인으로

동해안 항해안전을 위한 연안해역조사 실시

첨부파일

동해안 항해안전을 위한 연안해역조사 실시
- 정밀수심정보를 활용한 안전한 뱃길 확보 -

 

 

국립해양조사원(원장 변재영) 동해해양조사사무소는 4월 18일부터 7월 24일까지 강원도 속초에서 삼척에 이르는 총 길이 약 98km 구간의 동해안 연안해역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국립해양조사원에서는 연안해역을 항해하는 선박의 안전과 편의를 도모하기 위해 수심(해저지형), 표층퇴적물, 침선 위치 등의 자료를 확보하는 연안해역기본조사를 매년 실시하고 있다.

 

 이번 조사는 다중빔 음향측심기*를 탑재한 조사선 ‘동해로호’(136t)를 동원하여 수행하며, 작년에 조사를 실시한 강원도 고성에서 속초에 이르는 해역에 이어, 속초에서 삼척에 이르는 면적 245km2 해역을 조사할 예정이다.
 * 다중빔 음향측심기: 수중으로 다중의 음파를 발사하여 반사파가 돌아오는 시간을 분석함으로써 해저면까지의 깊이를 측정하는 장치

 

 특히, 이번 조사해역은 옥계항, 동해·묵호항, 삼척항 등 강원도 주요 무역항 앞바다를 포함하고 있으며, 다수의 인공어초와 어장이 산재되어 있어 조사를 통해 최신 항해위험요소를 정밀하게 파악할 예정이다.

 동해해양조사사무소 관계자는“이번 조사 결과는 해도 등 항해용 간행물에 반영되어 선박의 안전항해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