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트위터 이메일 인쇄

해양지명 소개

의의

일반적으로 ‘땅이름(地名)’은 인류가 어느 임의의 장소에 정착하면서 그 생활의 터전이 되는 것을 생활의 필요에 따라 다른 지점과 구분하기 위하여 창출한 사회적 계약물로서의 특수한 언어기호라고 한다면, 바다이름은 인류가 바다를 개척해 나가면서 부여한 언어기호라 할 수 있다.

법적인 정의로 보면 우리나라는 수로업무법 제2조 용어의 정의에서 ‘해양지명’이라 함은 자연적으로 형성된 해양·해협·만·포 및 수로 등의 이름과 초·퇴·해저 협곡·해저 분지·해저산·해저 산맥·해령 및 해구 등의 해저지형의 이름을 말한다고 정의하고 있다. 따라서 해양지명은 해상지명(sea surface names)과 해저지명(undersea feature names)을 포함하고 있는 개념으로 정의되어 있다.

조사목적

해양지명은 "해상지명(sea surface names, 해수면의 지형명칭)"과 "해저지명(undersea features names, 해수면 아래의 지형명칭)"으로 구분하며, 현지조사 및 문헌조사 등을 통하여「국가지명위원회의」심의 의결을 거친 후 해양수산부장관 고시를 통하여 정식명칭으로 사용하게 됩니다. 이렇게 표준화, 통일화된 해양지명은 국민의 혼선방지와 올바른 지명사용에 길잡이가 됩니다.

현재 콘텐츠 내용에 만족하십니까? 홈페이지 서비스 개선을 위하여 만족도를 평가해 주십시오.

확인
이동 이동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