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트위터 이메일 인쇄

보도자료

우리나라 연안 해수면 상승속도, 점차 빨라지고 있다
작성자 김태형 작성일 2017-12-20 조회수 1188
첨부파일
  1. 171221(조간) 우리나라 연안 해수면 상승속도, 점차 빨라지고 있다(국립해양조사원).hwp (size:1263KB)
내용

우리나라 연안 해수면 상승속도, 점차 빨라지고 있다
- 최근 28년간 평균 해수면 높이는 2.96mm/yr의 속도로 상승 -

 

 

  해양수산부 국립해양조사원(원장 이동재)은 28년간(‘89~’16) 관측한 해수면 자료를 활용하여 해수면 변동을 분석한 결과, 우리나라 연안의 해수면 상승 속도가 점차 빨라지고 있음을 확인하였다.

 

  국립해양조사원은 2009년부터 18개 조위관측소에서 장기 관측한 자료를 바탕으로 매년 해수면 상승률을 산정하여 발표하고 있다. 특히, 올해에는 1989년부터 2016년까지 동일기간 18개 조위관측소에서 각각 관측한 해수면 자료를 통합 분석하여 상승률을 산정하였으며, 해역별 해수면 상승 속도의 증감률도 함께 파악하였다.

 

  분석 결과, 우리나라의 28년간 해수면 높이의 평균 상승률은 2.96mm/yr으로, 전체적으로 0.1mm/yr2의 가속도가 붙은 것으로 나타났다.

 

 [해수면 상승에 대한 가속도]

 

시간에 따라 해수면 상승이 빨라지거나 느려지는 비율을 말하며, 속도가 변하지 않을 경우 가속도는 0이 됨

 

* 예시) 선박이 30km/hr의 속도로 이동할 때 엔진 RPM을 높이면 35km/hr, 40km/hr로 점차 속도가 증가하고, RPM을 줄이면 25km/hr, 20km/hr로 속도가 점차 감속하는데, 이 때 시간에 따라 속도가 변화하는 비율을 가속도라고 함
 

 

해당 기간 동안 해수면 평균 상승률은 제주부근이 가장 높았으며 동해안, 남해안, 서해안 순으로 나타났다. 가속화 정도 역시 동해안, 남해안, 서해안 순이었으며 제주부근에서는 상승 속도가 점차 느려지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지역

해수면 상승률

상승률의 가속화

세부지역 

 제주부근

 4.55mm/yr

 -0.10mm/yr2

 제주, 서귀포, 거문도

 동해안

 3.78mm/yr

 0.17mm/yr2

 울산, 포항, 묵호, 속초, 울릉도

 남해안(제주부근 제외)

 2.48mm/yr

 0.13mm/yr2

 
추자도, 완도, 여수, 통영, 가덕도, 부산

 서해안

 1.47mm/yr

 0.11mm/yr2

 안흥, 군산, 목포, 흑산도

 

세부지역별 해수면 상승률을 살펴보면 제주도가 6.16mm/yr로 가장 빨랐으며, 그 다음 울릉도(5.79mm/yr), 포항(4.47mm/yr), 거문도(4.43mm/yr), 가덕도(4.40mm/yr) 순으로 나타났다. 가속화 정도는 울릉도가 0.33mm/yr2로 가장 빨랐고, 서귀포가-0.12mm/yr2로 느려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의 28년간 해수면 높이의 평균 상승률은 IPCC*(2013)가 발표한 전 세계 평균값(2.0mm/yr)보다는 다소 높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 IPCC (Intergovernmental Panel on Climate Change, 기후 변화에 관한 정부간 패널): 기후변화 관련 전 지구적 위험 평가 및 국제적 대책 마련을 위한 유엔 산하 국제 협의체

 

  국립해양조사원에서는 우리나라 연안의 해수면 상승률과 가속화 정도의 지역적 차이에 대한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인공위성 고도계, 수온과 염분 등 다양한 관측자료를 추가로 이용하여 분석을 진행하고 있다.

 

  이동재 국립해양조사원장은 “해수면 장기 관측자료와 이를 분석한 연구 성과를 통해 해수면 상승 속도가 빨라지는 원인을 규명하고, 과학적 근거를 기반으로 관련 정책을 수립하는 데도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목록
다음글
바다에 아름다운 우리말 이름 붙인다.
이전글
해양조사원, 아시아 국가 수로분야 전문강사 양성

현재 콘텐츠 내용에 만족하십니까? 홈페이지 서비스 개선을 위하여 만족도를 평가해 주십시오.

확인
이동 이동 이동 이동